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06.26(일)
18.7℃
  • 미세보통 보통

계룡시로고계룡시

마을소개

신도안면 마을소개 (각 마을명을 클릭하면 자세한 설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고려 말엽에 북쪽에 있는 노적봉 중단부에 서광이 비쳐진 것을 마을 사람들이 발견하고 찾아가 본즉 바위 끝에 부처님 형상을 한 바위가 서광을 내고 있으므로 이곳을 신성시하여 돌부처님이 계신 곡(谷)이라 하여 '불암리(佛岩里)'라 부르게 되었는데, 후에 변하여 '부남(夫南)'이라 부르게 되었고 1914년부터 '신내리(新內里)', '동대리(東垈里)', '백암리(백암리)', '부남리(부남리)' 일부를 병합하여 부남리라고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본래 연산군 식한면에 속한 지역이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2003년 9월 19일 계룡시 출범에 따라 계룡시 남선면 소속으로 되었다.

  • 냇물과 계곡에 돌이 많다 해서 석계리라고 부른다 한다. 본래는 연산군 식한면에 속하는 지역이었으나, 1914년에 '장길산리', '하장리', '동촌', '부남리(夫南里)', 석계리(石溪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논산군 석계리라라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2003년 9월 19일 계룡시 출범에 따라 계룡시 남선면 소속으로 되었다.

  • 용이 승천하였다는 용추(龍湫)가 있다 해서 용이 사는 곳이라 하여 '용동', '용추골'이라 불렀는데 용동리가 되었다. 본래는 연산군 식한면에 속하는 지역이었는데 1914년부터 '묵방리(墨坊里), '화산리(花山里)', '우적동(禹跡洞)', '동촌(東村)', '정장리(丁壯里)', '석계리(石溪里)'의 각 일부와 진잠군 서면의 '월저리(月底里)' 일부를 병합하여 '용동리'라고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2003년 9월 19일 계룡시 출범에 따라 계룡시 남선면 소속으로 되었다.

  • 정장리란 명칭은 육귀신(六鬼神), 육정수문(六丁守門)을 생각하여 대궐에 귀신이 못들어오게 신도내 입구의 지명을 정장리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또한 이 고을엔 처음 정씨가 정착하여 살았으므로 '정장리(丁壯里)라 하였다고 한다. 본래는 연산군 식한면에 속한 지역이나 1914년부터 '경운리(景雲里)', '내기리(內基里)', 송림리(松林里)', '석계리(石溪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정장리'라고 하고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2003년 9월 19일 계룡시 출범에 따라 계룡시 남선면 소속으로 되었다.

  • 본래 진잠군 서면에 속하는 지역이었다. 신도안 남쪽에 있어서 남산이라 하던 것이 변하여 유·불·선 3교가 합한 곳이 신도내라 하여 남쪽에 있다는 뜻에서 '남선리'가 되었다고 한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유림리(流林里), 월저리(月底里)와 연산군 식한면의 정장리 일부를 병합하여 '남선리'라 하여 대전(대덕) 진잠면에 편입되었다가 1983년 620 사업으로 1989년 1월 1일 논산군 두마면에 편입되었다. 1996년 3월 1일 논산시의 시 승격에 따라 논산시 두마면 소속이 되었다. 2003년 9월 19일 계룡시 출범에 따라 계룡시 남선면 소속으로 되었다.